• April 14, 2024

국산 게임 기대작 ‘P의 거짓’…’블러드본’ 팬들이 열광할까-

9월 19일로 출시가 결정된 네오위즈의 ‘P의 거짓’.

소울라이크 게임 팬들은 이날을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소울라이크 게임은 어렵지만 높은 중독성 때문에 한번 구입하면 장시간, 반복해서 플레이하는 경우가 많다. 2015년, 플레이스테이션 4로 출시한 ‘블러드본’도 그렇다. 이 게임은 8년이 지난 지금도 팬들이 리마스터나 60프레임 업데이트를 요구하고 있을 정도로 열혈 팬들을 자랑한다.

그리고 출시를 앞둔 ‘P의 거짓’은 ‘다크소울’ 시리즈 보다는 ‘블러드본’의 느낌이 살짝 느껴진다. 그래서 이 게임이 공개됐을 때부터 ‘블러드본’과의 표절 이야기도 나왔다. 이와 같은 의견에 대해 최지원 PD는 ’블러드본’을 감명깊게 플레이했고 게임을 개발하며 ‘블러드본’은 물론 ‘디스아너드’나 ‘바이오쇼크’ 같은 게임에서 영향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런 점에서 ‘블러드본’의 영향을 받은 것은 사실이다. 게임 분위기에서 풍기는 느낌은 비슷하지만 게임 플레이를 해 보면 또 다르다.

‘블러드본’은 총기 패링과 회피가 전투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다. 그래서 빠른 회피가 상당히 중요하다. 반면 데모 버전을 통해 플레이해본 ‘P의 거짓’은 회피보다 방어의 비중이 좀더 높아 보인다. 특히 적을 록온하면 구르기가 아닌 스텝으로 이동하기 때문에 회피보다는 가드와 퍼펙트 가드가 오히려 더 중요해 보인다. 다만 회피도 업그레이드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어 정식 버전에서는 어떻게 달라질지 알 수는 없다.

또한 ‘P의 거짓’은 퍼펙트 가드의 타이밍에 전조 이펙트가 없고 엇박이 많아 난이도가 높은 것 같다. 대신 퍼펙트 가드를 여러 번 명중시키면 적의 무기가 파괴되며 적의 공격력이 약해지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quotes from resopp-sn) 게임 도중 무기를 수리해야 하는 것도 다른 요소라고 할 수 있다. ‘몬스터 헌터’ 같은 게임에 비슷한 시스템이 있으나 소울라이크 게임에서는 처음 접해보는 것 같다. 미리 무기를 수리하지 않고 게임을 진행하다 보면 게임 플레이에 새로운 변수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 어쩌면 이를 통해 좀더 다양한 무기를 활용해야 할지도 모른다.

‘블러드본’은 무기가 변형을 하는 등 1개의 무기로 2개의 역할을 하는 경우가 있으나 ‘P의 거짓’은 30여종의 무기가 등장하며 다른 무기와의 조합을 통해 새로운 무기를 만들 수도 있다. 덕분에 다양한 스타일의 무기를 만들고 플레이어에게 알맞은 무기를 만들 수도 있을 것 같다.

반면 레벨 디자인은 데모 버전에서 본 결과 소울라이크 게임의 특징인 숏컷과 적당히 복잡한 레벨 디자인을 갖고 있다. ‘블러드본’은 감탄할만한 레벨 디자인을 자랑하지만 ‘P의 거짓’은 그보다는 조금 더 단순한 것 같다. ‘블러드본’이나 ‘다크소울’ 같은 게임들은 레벨 디자인이 복잡해서 길을 찾다가 포기하는 사람도 있을 정도니까. 그런 점에서 ‘P의 거짓’은 소울라이크 게임에 입문하기에는 오히려 더 좋을 수도 있을 것이다. 이외에도 ‘P의 거짓’은 3종류의 멀티엔딩과 30여시간 이상의 플레이 타임 등 상당한 분량의 콘텐츠를 갖고 있어 반복 플레이의 즐거움도 커질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