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pril 14, 2024

위메이드, 위정현 학회장 고소…게임산업협회도 ‘지원 사격’

위메이드가 결국 위정현 학회장을 고소하는 것으로 대응 방향을 잡았다. 게임산업협회도 지원 사격을 하며 입장문을 냈고, 위정현 학회장은 고소와 관련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위메이드는 17일 서울경찰청에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위정현 게임학괴장을 형사고소했다. 위메이드는 ‘지난 10일 발표된 “위믹스 사태와 관련하여 여야 국회의원과 보좌진에 대한 전수 조사를 요구한다’라는 게임학회 성명서 및 이후의 위정현 학회장의 언론 기고문과 인터뷰 등에 매우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하며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고소 했다"며 고소 이유를 밝혔다.

위메이드는 위정현 학회장의 최근 행보와 관련, 지난 15일 위메이드 허위 사실에 대한 대표 이사 명의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 입장문에서 장 대표는 "당사 위메이드가 국회의원에게 위믹스를 불법적으로 지원하거나, 투자 관련 내부 정보를 제공하였다는 취지의 보도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로비에 대한 의혹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위메이드는 가짜 뉴스를 생산 및 유포하는 행위에 엄정하게 대처하고, 민형사상의 모든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7일 게임산업협회도 위정현 학회장을 향해 모욕적인 언사로 게임산업 폄훼하는 행위 중단해야 한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게임업계가 국회에 입법 로비를 하고 있다는 근거 없는 낭설이 난무하고 있다는 것. 위정현 교수는 한국게임학회장의 지위를 이용하여 “그런 소문을 들었다”,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 “그렇게 느껴왔다”는 말로 연일 실체 없는 의혹을 제기하고 게임산업 전반에 대해 모욕적인 언사를 일삼고 있다고 주장했다.

협회 측은 게임학회장이 8만여 명에 달하는 전체 게임업계 종사자를 폄훼하는 표현을 서슴지 않고 있으며, 개인의 추측 및 견해에 불과하거나 진위가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공개적으로 퍼트려 게임 산업의 위상을 실추시키는 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객관적인 근거 없이 무책임한 비방과 의혹을 제기하는 행위에 대해 더 이상 좌시하지 않고 적극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18일자 위메이드 입장문에 따르면 위메이드는 위정현 학회장이 그동안 확인되지 않은 의혹과 소문, 추측, 언론 인터뷰 등으로 당사 위메이드의 정상적인 기업 활동을 부도덕한 이미지로 덧씌우는 행위를 지속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특히,

‘위믹스 사태’, ‘위믹스 이익공동체’ 등의 자극적인 단어를 마치 사실인 것처럼 학회 성명서에 표기했을 뿐만 아니라, 언론 기고문이나 인터뷰 등에서 위메이드가 국회에 불법적인 로비를 해 온 것처럼 주장함으로써 당사 위메이드의 기업 이미지를 크게 실추시켰다는 것이 위메이드 측의 주장이다.이에 위메이드는 민사소송 제기도 검토 중이며, 위메이드 주주와 위믹스 커뮤니티, 투자자들이 입은 막대한 손해까지 책임을 물을 예정이다. 그러면서 악의적인 소문과 억측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 하에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방침임을 강조했다.

같은 날 게임학회도 위메이드의 고소와 관련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 입장문을 통해 위 학회장은 학회가 ‘국회 입법로비’와 ‘위믹스 운명공동체’ 가능성을 제기한 것은 게임 산업 성장을 위한 노력이었다고 주장했다. 또 위메이드에게 후원금을 요청한 것은 게임 산업뿐 아니라 국내 모든 산업 및 분야에서 이루어진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또 P2E 합법화 로비가 없었다는 위메이드의 주장과 관련, "그렇다면 집요한 P2E 합법화 시도는 누가 한 것일까"라며 "한국의 게임은 이제 긍지와 자랑의 대상이 아닌 지탄의 대상이 되어가는 현실, 학회가 하루라도 빨리 P2E를 진정한 게임산업과 분리시켜야 한다."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