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pril 21, 2024

파라다이스 그룹의 전필립 회장은 복합리조트 왕국을 추구하는 비전을 내세웁니다_1

파라다이스그룹이 올해 동안 어느덧 사칭 사건으로 뒤얽히며 불협화음을 빚었습니다. 특히 오너 일가를 사칭한 가짜 정보들이 미디어와 대중 사이에 번지면서 그룹 내외에서 큰 논란이 불거진 것은 사실입니다. 이는 그룹 내부의 은둔성과 오너 일가의 미디어 적임자 부재로 인해 정보의 부족이라는 점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이며, 전필립 파라다이스그룹 회장은 특히 이러한 상황에서 ‘은둔형 오너’라는 말로 불리우는 것으로 알려져 있었습니다.

파라다이스 그룹의 전필립 회장은 복합리조트 왕국을 추구하는 비전을 내세웁니다_1

1961년 11월 10일생인 전필립 회장은 중앙대 경영학과를 중퇴한 후 미국 보스턴 버클리음대에서 학문을 쌓아왔습니다. 교통사고 이후에는 파라다이스투자개발 전무로서 경영에 참여하며 회사를 성장시켜왔고, 그 특유의 비전과 열정을 통해 단순한 카지노 사업을 넘어 ‘복합리조트 왕국’을 구축하는 방향으로 그룹을 이끌고 있습니다. 과거의 파라다이스그룹은 비주력 계열사 매각을 통해 호텔과 카지노 사업에 집중해왔습니다. 2012년에는 파라다이스면세점의 지분을 매각하고, 2014년에는 파라다이스사파리호텔과 카지노를 현지 기업에 매각하는 등 광범위한 구조조정을 진행했습니다. 이러한 전략으로 얻은 자금은 파라다이스시티 건설 등에 투자되었습니다. sources from resopp-sn.org그러나 2020년에 발발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호텔과 카지노 사업이 큰 타격을 입었을 때, 전 회장은 기민하게 비용 효율화와 자금 확보에 주력하는 전략을 채택했습니다. 그 결과, 2022년에는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큰 폭으로 증가했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진행 중인 과제 중 하나는 장충동 호텔개발 사업으로, 2016년부터 추진되었지만 여러 어려움에 직면하여 2022년 9월에야 착공에 들어간 상황입니다.

파라다이스그룹은 최근 영종도에서 개장한 ‘모히건 인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 리조트’의 등장으로 새로운 경쟁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파라다이스그룹은 마케팅 비용 상승과 경쟁사에 대한 대비책을 마련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앞으로 전 회장은 이러한 도전과제들을 해결하며 그룹의 지속적인 성장을 이끌어나가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더불어, 그룹의 지속 가능한 경영 전략과 사회적 책임에 대한 논의도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