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pril 14, 2024

피처폰 게임 예약중-…컴투스 ‘미니게임천국’과 ‘제노니아’로 피처폰 감성 노린다

피처폰 게임명가인 컴투스가이름만 들어도 옛날 피처폰 시절이 나는 게임들의 예약을 진행하며 많은 이용자들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컴투스는 21일부터 피처폰 시절 누구나 한 번쯤은 해봤을 법한 게임인 ‘미니게임천국’의 글로벌 예약을 시작했다. 원작 ‘미니게임천국’ 시리즈은 캐릭터들의 꼬리를 잡는 붙어붙어, 스키 게임으로 친숙한 돌아돌아, 버튼을 두 번 눌러서 전진하는 건너건너 등 간단한 버튼조작으로 다양한 미니게임을 즐길 수 있다.

컴투스 한지훈 게임사업부문장은 “새로운 콘텐츠로 기존 팬과 신규 이용자 모두에게 즐겁고 신선한 플레이 경험을 드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컴투스의 다채로운 게임 라인업 중에서도 ‘미니게임천국’은 전 국민적인 사랑을 받은 레전드 게임이며, 이번 서비스를 통해 한국 넘어 전 세계 게이머들이 즐기는 글로벌 IP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렇기에 2000년대 출시 당시 많은 이용자들에게 사랑을 받으며 전 시리즈 누적 1,900만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마지막 작품인 ‘미니게임천국5’가 2015년에 서비스 종료되었기에, 이번 작품은 약 8년 만에 나오는 신작이라 볼 수 있다.

이번 ‘미니게임천국’의 예약은구글과 애플의 앱 마켓에서 참여 가능하며, 애플 앱 스토어에서는 순차적으로 오픈될 예정이다. 또한 편리한 조작감과 원작의 캐릭터가 계승될 예정이며, 트렌드에 맞는 다양한 신규 미니게임들이 추가될 예정이다.

'미니게임천국'은 컴투스 그룹이 참여하는 블록체인 메인넷인 엑스플라에 온보딩해 웹 3.0 게임으로 올해 상반기 글로벌 출시할 계획이다.

컴투스홀딩스(구 게임빌)는컴투스가개발하고 자사가 서비스하는 ‘제노니아: 크로노브레이크(이하 제노니아)’도 예약과 파이널 테스터모집을 시작했다.

‘제노니아’는 피처폰 시절 게임빌에서 개발한 모바일 RPG 중 하나로, 2008년 ‘제노니아1’을 시작으로 많은 이용자들에게 사랑받으며 글로벌 누적 6,300만 다운로드의 기록을 가지고 있다. 그렇기에 ‘월드 오브 제노니아’라는 이름으로 해외 게임 커뮤니티인 레딧에 관련 정보가 유출되었을 때 많은 이용자들의 관심을 받았다.

현재 ‘제노니아’의 게임에 대한 큰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MMORPG로 개발되고 있으며 애니메이션 풍의 캐릭터와 원작의 스토리와 세계관을 살려낸 것이 특징이다. 대표 콘텐츠로는 서버간 대규모 PVP인 침공전이 시네마틱 영상과 개발자 스토리를 통해 공개된 바 있다.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지난 21일에 사전 예약 100만 명을 달성하는 데 성공했으며, 26일에는 ‘제노니아’의 오프라인 파이널 테스트에 참여할 신청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테스터 신청은 카카오톡 ‘제노니아’ 채널을 친구 추가하면 가능하며 추첨을 통해 약 50명 정도의 인원이 선발될 계획이다.